● 장애인의날이란?
1970년 RI(국제재활협회) 이사회가 테헤란에서 개최되면서, 1970년에서 1980년까지를 ‘재활 10년’으로 정하고, 각국에 ‘재활의날’을 지정하여 기념할 것을 권고하였다. 이에 1972년 4월 11일 한국장애인재활협회 이사회는 4월 20일을 ‘재활의날’로 정할 것을 의결하고 ‘제 1회 재활의 날’ 행사를 가졌다.
 
1976년 제 31차 유엔총회에서는 1981년을 <세계 장애인의 해>로 정하고 “모든 국가는 장애인들의 사회적 참여가 여러 분야에서 충분히 이루어지고 다른 국민들과 동일한 기회와 동등한 대우를 받을 권리가 보장되며 신장되도록 최대한으로 노력할 것”을 권고했다.
 
우리나라는 유엔의 권고에 따라 <세계 장애인의 해>인 81년에 “장애인 복지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촉구하고 장애인을 올바르게 이해하며 장애인의 재활의지를 고취” 할 목적으로 4월 20일을 ‘장애인의날’로 공식 지정하면서 각종 기념행사를 하고 있다. 그 후 1989년 장애인복지법이 개정되면서 『장애인의날』은 정식으로 정부기념일이 되었다.
 
● 장애인주일이란?
한국교회에서는 1993년 한국기독교협의회(NCCK) 제42차 총회 당시 장애인의 인간다운 권리를 회복하기 위한 한국교회 실천 강령을 채택하였다. 이후 각 교단은 4월 20일을 전후하여 장애인주일을 지키게 되었다.
 
장애인주일을 지켜야하는 이유는 한국기독교협의회의 실천강령 서문을 통하여 일갈할 수 있다.
“우리는 장애인도 모든 사람과 마찬가지로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받은 존엄한 존재임을 믿는다. 따라서 장애인에 대한 편견이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삶의 영역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차별과 소외는 하나님에 대한 죄악임을 고백한다. 그 동안 우리는 장애인들이 비인간적으로 차별당하는 현실에 무관심하였으며 그들과 함께 생활하려고 하기보다 우리도 그들을 차별하였으며 기피하였던 잘못을 고백하면서 우리 사회에서 장애인들과 더불어 살며 주님의 사랑을 실천하기 위하여…”
『한국기독교협의회의 실천강령 서문 중에』
 
결국 한국교회는 지구상의 모든 사람들과 똑같이 하나님의 형상에 따라 지음 받은 장애인을 차별하고, 무시하여왔던 현실에 대하여 무관심했던 ‘죄악’을 고백하고, 장애인과 함께 그리스도 안에서 더불어 살고자 하는 바른 의지를 천명한 것이 장애인주일 태동의 동기였다고 할 수 있다. 이후 20년의 시간이 흘렀다. 그러면 지난 20년간 한국교회와 미주 이민교회는 장애인과 함께 하려고 하는 노력을 과연 얼마나 해왔는가? 이 질문에 안타깝게도 우리는 여전히 부정적인 대답일 수 밖에 없다. 아직도 수많은 한국교회에서 장애인은 자신들과는 거리가 먼 무관심의 대상이거나, 우리 교회엔 이런 사람들도 다니고 있다는 것을 광고하기 위한 교회 홍보용으로 밖에 인식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천명하였던 실천강령과 장애인주일지키기 운동은 도저히 무시될 수 없는, 오히려 해마다 새롭게 생각하며 실천에 옮겨져야 할 21세기 대중 민주주의 사회에 걸맞은 시대적 요청이다. 따라서 모든 한국교회는 장애인주일지키기 운동에 앞장서야 하고, 이를 통해 모든 인간이 하나님 앞에 평등하고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깊이 확인하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다.
 
특별히 한국은 전체인구의 25%의 복음화를 자랑하고 있고 이 곳 미주 교포 사회에서도 다수의 이민자들이 크리스천으로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 그러나 장애인은 2-3%만이 복음화 되어있다고 한다. 이는 교회가 장애인에 대해서 복음의 대상에서도 소외시키며, 전도의 대상에서 제외시킨 결과이다. 이제는 이러한 실정을 극복하여 우리 한국교회가 앞장서서 장애인들에게 사랑과 관심을 나타내야 하며, 복음의 사각지대에 있는 장애인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빛 가운데로 나아와 구원의 소망을 누리며 이 땅에서 인간답게 살 수 있도록 기반을 조성해주어야 한다. 또한 이 일을 위해 한 주간을 장애인선교주간으로 지켜 장애인 선교와 전도를 위한 비전을 나누는 작업이 필요하다.